민중당 충북도당 선거관련 이의제기 문제는 헌법적 가치를 훼손하는 심각한 해당행위가 될 수 있다.
선거권, 피선거권을 제한할 목적의 정당활동은 정당 해산사유에 해당한다.
손종표 기자 / 2020년 06월 01일
SNS 공유
민중당 충북도당 선거관련 이의제기 문제는 헌법적 가치를 훼손하는 심각한 해당행위가 될 수 있다.

선거권, 피선거권을 제한할 목적의 정당활동은 정당 해산사유에 해당한다.

지난 5월31일 본지는 민중당 제3기 전국동시당직선거와 관련해 오창마을분회장의 이의제기를 보도하며, 작년 5월20일 청주시 지역위원회 당직자선거를 무효공고하고 6월 5일 재선거를 실시해 시당을 구성하였던 관례처럼,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터무니없는 이유를 들어 3명의 당원에 대해 당권정지라는 이유없는 징계를 통해 사실상 당원의 피선거권을 불법부당하게도 박탈한 바 있다.

민중당 충북도당은 민중당 창당취지와 당헌당규는 물론 정당법과 보수정당조차 저지르지않는 소위 공당의 사회 상규조차 지키지않는 어처구니없고 황당하기까지한 문제를 아무렇지않게 저질러왔다.

민중당인지 퍽치기당인지 구분조차 되지않는 참담한 상황이다.
5월 30일 오창마을분회장의 이의제기에 대한 충북도당 선관위의 6월 1일 답변을 보면서 어떤 이유에서든 헌법과 정당법, 당헌당규가 정하고 있는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제약되어서는 안된다.

또한, 충북도당 선관위원장, 선관위원들의 자격여부도 검토하여야 한다.

만약, 작년 12월 26일과 같은 월권을 목적으로 이 사안을 가볍게 보고 처신한다면,
그 후과는 민중당 중앙당과 충북도당이 전적으로 지게 될 것임을 바로 알기 바란다.

민중당 충북도당 선관위가 오창마을분회장의 거듭되는 이의제기에도 불구하고 정당한 목적이 아닌 당원의 선거권, 피선거권 즉, 정당활동을 제한할 목적으로 하는 해당행위가 민계속된다면 이는 정당법상 정당 해산사유에 해당하며, 어렵사리 마련된 혁신조치인 선거 자체가 무효가 될 수 있는 심각한 문제일 뿐만 아니라 민중당의 혁신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제3기 당직자선거가 외부에 의해 결정되고, 그동안 관행적으로 이루어져온 불법, 탈법행위들 또한 외부에 의해 강제되는 참담한 상황 또한 배제할 수 없다.

굳이 선거권과 피선거권 정당활동을 엄격히 규정하고 있는 헌법과 정당법, 당헌당규를 들먹이지않더라도 진보정당을 표방하고 혁신의 조치로 3기 당직선거를 시행한다면 마땅히 당원들의 정당한 이의제기를 즉각 수용하고 시정하여야 할 것이다.

↑↑ 민중당 오창마을분회 공문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 문화
최신기사
[노동] 토착왜구 최후의 보루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 26년 야만적 노동자 탄압은 청산되어야 한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2017년 8월 28일 접수한 한국타이어 노동자 탄압 관련 문제부터
손종표 기자 / 2020년 08월 13일
친문, 조국은 죽음의 공장 피해자 호소 뭉갰다.
압도적 지지가 버림의 축으로 이동하고 있다. 자신의 딸 하나만도 못한 죽음의 공장 180여 사망자들 조국 민정수석은 말 그대로 민정수석으로 이 문제부터 수습했어야 한다.
손종표 기자 / 2020년 08월 12일
소부르주아 친문(엘리트), 조국은 정권 재창출의 걸림돌
소부르주아 엘리트 정치는 민중정치의 중심축인 반제자주화의 정치의제를 수립하지 못하며, 자주, 민주, 통일을 자기 사명으로 세워낼 수 없는 절름발이 정치세력
손종표 기자 / 2020년 08월 12일
문재인 당신의 거짓말
죽음의 공장 노동자에게 이런 거짓말을 하였다.
손종표 기자 / 2020년 08월 11일
청와대 시민사회 행정관
문재인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만 배신한 것이 아니라 산업현장에서 정경유착의 검은 음모 속에 죄없이 죽어가고 병들어 있는 노동자들도 잔인한 방식으로 배신하였고 짓밟고 있다. 당신네 정부는 지난 3년간 한국타이어 노동자를 위해, 진상규명을 위해 무엇을 하였는가 묻고 싶다.
손종표 기자 / 2020년 08월 11일
통일선언 · 평화밤묘목보내기 지방자치·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정치 청년자립경제 사회적경제
평화 소비조합 조선동아 최악보도 100선
PC버전
제호 : 충북청년신문
주소 :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연구단지로 35, 101호(양청리)
발행인·편집인 : 손종표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종표
mail : son96005@naver.com
Tel : 043-213-9808 / Fax : 043-212-980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북, 아00195 / 등록일 : 2018년 3월 2일
Copyright ⓒ 충북청년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